통합 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 강력 반발
통합 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 강력 반발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6.01.2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민관협의회 구성… 반대 서명 운동 돌입
▲ 인천시 부평구는 26일 ‘통합 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 계획반대 민관협의회’를 구성했다.

인천시 부평구가 통합 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 계획에 반대하는 등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부평구 주민 대표를 비롯한 시민단체 등 50여명은 지난 25일 ‘통합 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 계획반대 민관협의회’를 갖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홍미영 부평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부평 구민들은 미군기지를 비롯한 군부대 이전으로 부평이 활기를 찾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국방부가 오히려 군 현대화란 미명하에 김포, 부천 등의 예비군까지 부평 통합 훈련장으로 끌어들이려 하고 있다”며 “이번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민과 관이 합심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주민을 중심으로 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반대 협의회를 구성키로 결의하고 만장일치로 이광주 부평구 통장연합회회장을 위원장으로 추대했다.

이광주 위원장은 “사는 곳이 산곡동 예비군 훈련장 부지와 불과 10m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통합예비군 훈련장은 2만 여 부평지역 학생들의 통행로인 만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참석자들은 “인천 최대 자치구인 56만 부평 주민이 밀집해 사는 도심 한복판에 총소리가 오가는 훈련장이 웬말이냐”며 “잘못된 공권력의 전횡을 바로잡고 대대손손 지켜온 삶의 터전과 생존권을 사수하기 위해 강력히 대응할 것인 만큼 훈련장 이전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국방부장관은 사과하라”고 성토했다.

한편 민관협의회는 부평구민뿐만 아니라 인천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신아일보] 부평/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