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김양건 빈소 방문… "격한 심정 누르지 못했다"
北 김정은, 김양건 빈소 방문… "격한 심정 누르지 못했다"
  • 박재연 기자
  • 승인 2015.12.3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 "당과 조국은 영원히 잊지 않을 것"

▲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사망한 김양건 노동당 비서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했다. 노동신문은 31일 "김정은 동지께서 김양건 동지의 서거에 즈음해 12월30일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어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빈소를 찾은 김 제1위원장이 김 당비서의 시신에 오른손을 대고 울음을 참는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교통사고로 사망한 김양건 노동당 비서의 빈소를 방문했다.

31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 제1위원장은 전날 김 당비서의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김양건 동지는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자신의 충실한 방조자, 친근한 전우였다고 말했다"면서 "싸늘하게 식은 혁명 동지의 시신에 손을 얹으시고 오래도록 격한 심정을 누르지 못해하셨다"고 보도했다.

또 "김정은 동지께서는 '자기 위업의 정당성에 대한 확고부동한 신념을 간직하고 당과 혁명에 무한히 충직했던 김양건 동지의 빛나는 한생을 우리 당과 조국은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사망한 김양건 노동당 비서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했다. 노동신문은 31일 "김정은 동지께서 김양건 동지의 서거에 즈음해 12월30일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어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김 제1위원장과 간부들의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위대한 수령님들의 조국통일유훈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온갖 지혜와 정열을 다 바쳐 싸워온 귀중한 혁명 동지를 잃은 비통한 심정을 안으시고 영구를 돌아보셨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제1위원장은 김 당비서의 유가족을 만나 조의를 표하고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고도 설명했다.

김 제1위원장의 조문에는 황병서, 김기남, 최태복, 곽범기, 오수용, 김평해, 조연준이 동행했다.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에 포함됐던 최룡해는 동행자 명단에 없었다.

한편, 김 당 비서는 지난 29일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시신은 평양시 보통강 구역 서장회관에 안치됐으며 발인은 31일 오전 8시(평양시간)다.

[신아일보] 박재연 기자 jy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