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신임 임원들이 선택한 차는 '신형 K7'
삼성 신임 임원들이 선택한 차는 '신형 K7'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2.1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무급 220명 중 106명 K7 선택… 뒤로 그랜저·임팔라 순

▲ 기아자동차의 신형 K7
삼성그룹에서 임원으로 승진한 신임 상무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차종은 기아자동차 신형 K7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지난 4일 정기인사에서 197명이 상무로 승진했다. 이들 신규 임원에게는 회사에서 지원하는 차량이 제공된다.

상무급이 선택할 수 있는 차량은 현대자동차 그랜저와 기아차 K7, 한국GM 임팔라, 르노삼성 SM7 등 4종이다.

11일 기준, 이들 197명의 신임 상무와 이번에 차량을 교체하는 기존 상무 23명 등 총 220명이 고른 차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뜻밖에도 아직 시장에 나오지 않은 신형 K7이다.

전체 48%인 106명이 내년 1월 출시 예정인 신형 K7을 선택했고 그 뒤를 이어 그랜저(79명), 임팔라(30명), SM7(4명) 순이었다.

특히 기존 임원을 뺀 나머지 신규 임원 197명 중 45% 이상은 자신의 첫 회사차로 K7을 낙점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신형 K7을 선택한 신임 상무들은 차가 출시될 때까지 한달 가량을 기다려야 한다는 점이다. 한달 대기를 감수할 만큼 이 신차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기아차는 신형 K7이 이들 임원 사이에 인기를 끈 이유에 대해 높은 상품성과 적극적인 영업 전략 덕분인 것으로 풀이했다.

신형 K7은 고급스러운 외관과 함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운전자 앞유리창에 차량 운행 관련 정보를 띄우는 장치) 등 기존 모델에 비해 한층 진화된 편의 사양을 갖췄다.

'퀼팅 나파가죽시트'와 양문형 콘솔 등 고급 실내사양도 이 차의 장점으로 꼽힌다.

기아차는 삼성의 신임 상무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판촉 활동도 펼쳤다. 신형 K7의 외장 디자인을 임원 승진자들에게 먼저 공개했고 삼성그룹 서초사옥과 수원사업장 등에 신형 K7을 전시해 관심도를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7은 디자인 공개 직후 고객들의 관심과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며 "내년에 차량이 출시되면 임원 판매뿐 아니라 일반 판매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