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만화영화로 입양 체험 알리는 입양인 전정식씨
만화영화로 입양 체험 알리는 입양인 전정식씨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2.0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계 이방인 꼬리표 숙명… 공감 위해 그림으로 그려”
 

“한인 입양인에게 ‘동양계 이방인’이란 건 숙명처럼 붙어 다니는 꼬리표입니다. 그걸 인정하고 받아들이려고 8년 전부터 상업만화를 접고 나 자신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데 사람들이 공감해줘 힘이 납니다.”

만화가이면서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활동하는 전정식씨(50)는 해외 입양인이다.

5살 때 벨기에로 입양된 그는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에서 입양을 소재로 한 만화와 만화영화를 발표해 두터운 팬을 거느리고 있다.

그의 자전적 이야기를 소재로 만든 만화 ‘피부색깔-꿀색’은 영화로도 만들어져 세계 3대 애니메이션 영화제로 꼽히는 프랑스 안시(관객상·유니세프상), 크로아티아 자그레브(대상·관객상), 브라질 아니마문디(작품상)를 포함해 지금까지 세계 80개 영화제에 초청됐고 23개 상을 휩쓸었다.

전 씨는 지난달 국제한국입양인봉사회(Inkas·인카스)가 국외 입양 작가와 국내 예술작가와의 만남을 주제로 개최한 ‘제2회 인카스 국제교류전’에 참가하기 위해 방한했다.

2010년 첫 한국 방문 이후 4번째로 모국을 찾은 그는 “경계인으로 살아왔고 한국말도 못하는데 오면 올수록 내가 여기 사람이라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 게 신기하다”며 “돌아가면 본격적으로 한국어를 배울 생각”이라고 의욕을 내비쳤다.

그는 지난달 프랑스에서 차기작 만화 ‘피닉스의 여행’을 출간했다. 한국에서는 내년 상반기에 번역본이 나올 예정이다.

“한국인 입양인, 미군 아버지와 한인 접대부 여성 사이에서 태어나 보육원에서 일하는 여성, 탈북자 등 서로 다른 아픔을 지니고 사는 인물들이 여행을 통해 자신의 트라우마를 극복해 가는 과정을 그렸습니다. 삶이 고통스럽지만 포기하지 않고 이겨내자는 의미에서 ‘불사조’로 불리는 전설의 새 ‘피닉스’를 제목으로 달았죠.”

전 씨는 작품이 널리 알려지면서 모국에서 방송에도 출연했고 생모인 것 같다는 사람도 나타났다. 정확한 것은 DNA 검사를 하면 알 수 있는 일인데 서두르지 않고 있다. 만일 생모가 아니라면 실망감이 너무 클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생모를 만날 수 있다면 그건 굉장히 기쁜 일이지만 너무 기대를 하거나 찾는 일에 매달리지 않으려고 합니다. 45년을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데다 아내와 딸 등 지금의 가족도 소중하니까요. 다만, 한마디는 꼭 하고 싶어요. 원망하지 않으니 이제 고통의 짐을 내려놓으시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