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IMF, 중국 위안화 기축통화에 편입
IMF, 중국 위안화 기축통화에 편입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2.0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92%로 3대 통화 부상… 내년 10월 적용

중국 위안화가 마침내 국제 기축통화의 대열에 합류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30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의 IMF 본부에서 집행이사회를 열어 위안화의 특별인출권(SDR) 기반통화(바스켓) 편입을 결정했다고 공식으로 발표했다.

편입 시점은 내년 10월 1일부터다.

집행이사회에는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와 주요 국가그룹을 대표하는 20여 명의 집행이사가 참석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집행이사회 결정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위안화의 SDR 통화 편입은 중국의 세계경제로의 통합을 위한 중대한 이정표"라며 "위안화 편입은 세계 경제의 여건을 더 잘 반영하기 위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 달러화와 유로, 영국 파운드, 일본 엔화에 이어 위안화가 5번째로 IMF의 SDR 통화 역할을 하게 됐다.

위안화의 SDR 편입 비율은 10.92%로 정해졌다. 이는 미국 달러(41.73%), 유로화(30.93%)에 이어 3번째로 높다.

이 비율은 엔화(8.33%)와 파운드화(8.09%)보다 높고, 따라서 이번 IMF의 결정에 따라 위안화는 세계 3대 주요 통화로 부상하게 됐다.

집행이사회 결과를 발표하는 성명에서 IMF는 위안화의 SDR 통화 편입 결정을 "편입 통화의 수를 16개에서 5개로 줄인 1980년의 결정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SDR 통화군에 대한 크나큰 변화"라고 설명했다.

특히 IMF는 위안화가 "자유롭게 사용되는 통화라고 판단됐다"고 밝혔다.

IMF는 "5개 통화로 구성된 (SDR) 바스켓이 더 안정적이면서도 대표성을 높일 것이며, 통화 수가 늘어난 데 따른 운영 상의 부담은 관리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이사회가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IMF는 "IMF와 회원국들이 위안화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통화로 다루기에는 아직 실무 차원에서 준비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위안화를 '자유로운' 통화로 간주하는 일 역시 내년 10월부터라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