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내년에도 저성장 우려
한국경제 내년에도 저성장 우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1.1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대 전망 줄이어… 19개 기관 평균 2.9%

한국 경제가 내년에도 저성장의 늪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연말이 다가오면서 주요 경제 전망 기관이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내놓고 있지만 한국 경제에 대한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전반적으로 올해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예측이 많지만 올해가 좋지 않아 만족할만한 수준이 아니고 경제성장률은 전망을 수정할 때마다 수치가 내려가고 있다.

15일 기획재정부와 주요 경제 전망 기관들에 따르면 한국의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2∼3.3% 구간에 산재해 있다.

기관별 전망치는 정부가 3.3%로 가장 높고 모건스탠리가 2.2%로 가장 낮다.

내년 한국 경제가 3%대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 기관은 정부 이외에 한국은행(3.2%), 국제통화기금(IMF 3.2%), 한국개발연구원(KDI 3.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1%), 한국금융연구원(3.0%)이다.

해외 투자은행(IB) 중 바클레이즈캐피털(3.0%),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3.1%), 골드만삭스(3.3%), JP모건(3.2%)은 한국이 내년에 3%대 성장 궤도에 복귀할 것으로 내다봤다.

2%대 성장률을 전망한 기관은 현대경제연구원(2.8%), LG경제연구원(2.7%), 한국경제연구원(2.6%)이다.

해외 IB 중에는 모건스탠리를 포함해 BNP파리바(2.4%), 씨티(2.4%), 도이체방크(2.9%), 노무라(2.5%), UBS(2.4%)가 2%대의 성장률을 점쳤다.

이들 19개 기관의 평균 전망치는 2.9%다.

문제는 주요 기관이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가 예측을 할 때마다 내려간다는 점이다.

이달에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을 수정한 OECD는 6월의 전망치보다 0.5%포인트를 내렸고 IMF는 지난달 수정 전망에서 전망치를 7월보다 0.3%포인트 하향시켰다.

한은은 10월에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7월보다 0.1%포인트 낮췄다.

골드만삭스 등 10개 해외 IB들의 10월 말 기준 전망치 평균도 2.7%로 9월 말 기준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

이달 23일 경제 전망을 수정하는 KDI도 하향 조정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

KDI 관계자는 내년 성장률 전망치 수정 여부에 대해 "확정되지 않았다"면서도 "대외 여건이 좋지 않아 IMF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내렸기 때문에 그 부분만 놓고 보면 하락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