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회창 "朴 대통령, 유승민 내칠 게 아니라 끌어안아야"
이회창 "朴 대통령, 유승민 내칠 게 아니라 끌어안아야"
  • 이재포 기자
  • 승인 2015.11.0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부친상 조문… "'배신의 정치' 공개비판 놀랐다"

▲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9일 오전 대구시 중구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수호 전 국회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승민 의원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9일 "박근혜 대통령은 성공한 대통령이 되려면 유승민 의원 같은 능력있고 소신있는 정치인을 내칠 게 아니라 끌어안아야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오전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 의원의 선친 고(故) 유수호 전 의원의 빈소를 조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이와함께 이 전 총재는 지난 여름 국회법 개정 파동 당시 박 대통령의 공개적인 비판 이후 유 의원이 새누리당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난 사실을 언급하며 " 박 대통령께서 유 의원을 '배신의 정치' 운운하면서 질타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 의원은 이 전 총재가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총재 시설 여의도연구소장을 지내는 등 박 최측근 중 한명이다.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로 재임하던 시절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박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 전 총재는 "박 대통령을 지지했고 그가 성공한 대통령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면서 "동시에 유승민 의원은 소신있고 능력있는 의원으로서 평소에 참 아끼고 사랑하는 후배이자 정치인이다"고 평가했다.

이 전 총재가 이 같은 발언을 하는 동안 유 의원은 고개를 숙인 채 묵묵히 듣고만 있었다.

이 전 총재는 고인과 같은 법조인 출신으로 평소 친분이 깊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년 반 전에 봤을 때만 해도 건강하셨는데.. 마음 고생이 많았겠다"며 유 의원을 위로헀다.

이날 이 전 총재는 헌화 후 접객실에 20분 가량 머물다 빈소를 떠났다.

[신아일보] 이재포 기자 jp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