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알바 소득 증가율 최저
3분기 알바 소득 증가율 최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26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 2.4%↑…평균시급 5.5%↑·근로시간 3.1%↓

올해 3분기 국내 아르바이트 시장 소득성장률이 2분기에 이어 또다시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은 2015년 3분기(7∼9월) 아르바이트 소득이 있는 전국 남녀 4077명의 소득과 근무시간을 조사, 분석한 '알바소득지수 동향'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3분기 월평균 아르바이트 총소득은 67만8465원으로 작년 3분기(66만2698원)에 비해 2.4% 증가, 최저 수준이었던 지난 2분기2.9% 보다도 낮은 소득증가율을 보였다.

2014년 3분기의 전년 동기 대비 소득증가율 10.2%와 비교하면 5분의 1 수준이다. 또 지난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인 2.7%를 밑도는 것으로 경기침체로 아르바이트 수요마저 얼어붙고 있음을 시사한다.

총소득을 근로시간으로 나눠 산출한 평균시급은 7060원으로 작년 3분기(6690원)보다 5.5% 늘었다. 올해 최저시급 상승률인 7.1%를 밑돈다.

소득 증감률을 업종별로 보면 IT·디자인(-4.3%), 상담·영업(-7%), 강사·교육(-7.4%) 직종이 크게 줄었다. 생산·기능(+13.6%), 사무·회계(+13.7%)는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생산·기능의 평균 소득은 95만1천312원으로 가장 많았다. 주간 평균 근로시간(28.9시간)이 길기 때문으로 보인다.

연령별로는 50대가 모든 연령대 가운데 근로시간(31.5시간)도 가장 길고 소득(94만5000원)도 가장 많았다.

그러나 매분기 10% 이상 증가했던 것과 달리 올 3분기에는 4.7% 감소, 유일하게 소득이 감소한 연령대로 조사됐다.

학력을 기준으로 봤을 때 고졸 아르바이트생의 소득이 85만8974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대졸의 소득은 83만4750원으로 작년보다 8.2% 껑충 뛰었다. 이는 대학을 졸업한 취업준비생이 아르바이트 시장에 뛰어든 비율이 훌쩍 증가한 영향이라고 알바천국은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인천(74만7826원)과 부산(73만1099원)이 소득 1, 2위를 차지했다.

인천은 주간 평균 근로시간이 가장 긴 생산·기능직의 비율이 높고 평균 시급이 8059원으로 가장 많다.

전체 주간 평균 근로시간은 2013년 23.1시간에서 2014년 22.8시간, 2015년 22.1시간으로 감소했다.

알바소득지수란 최저임금을 기본으로 한 단순시급 분석을 벗어나 실제 아르바이트 시장의 평균 노동시간과 임금을 분석한 지표로 알바천국이 개발해 발표하고 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