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지역개발사업, 지방국토청으로 이관
지역개발사업, 지방국토청으로 이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2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내년 1월 시행

▲ ⓒ연합뉴스
내년부터 지역개발 사업은 지방국토관리청에서 관리한다.

국토교통부는 거점지역과 낙후지역인 성장촉진지역의 개발사업과 관련한 국토부 소관 국고보조금의 교부·관리·점검, 경미한 사업변경 협의 등을 내년 1월부터 지방국토관리청에 위임하는 고시를 이달 마련한다고 25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지방국토관리청은 개발사업 진행상황을 보면서 어느 시점에 보조금을 교부할지, 어떤 사업에 우선해 보조금을 줄지 결정하고 보조금이 목적대로 쓰이는지 점검하는 업무를 국토부에서 위임받는다.

시·도지사는 개발사업의 '경미한 사항'을 변경할 때 국토부 대신 지방국토관리청과 협의하게 된다.

이번 업무위임은 '지역개발지원법'이 올해 1월 시행되면서 지역개발사업구역 지정권이 시·도지사에 주어지고 지방국토청장이 지역개발조정위원회 심의에 참여할 수 있게 되는 등 지역 개발사업은 지역이 주도하도록 추세가 바뀐 데 따른 것이다.

또 지역개발사업의 국고보조금을 원래 목적과 어긋나게 쓰는 부적정 집행을 막으려면 현장에서 상시로 개발사업을 관리·점검하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는 점도 고려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을 잘 아는 지방국토관리청이 지자체와 협력해 개발사업을 관리하면 사업 추진이 신속해진다"며 "현장 중심 사업관리로 주민체감도가 높은 지역개발정책을 수립하고 철저한 국고보조금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