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삼성 이건희 회장, 청년희망펀드에 200억 기부
삼성 이건희 회장, 청년희망펀드에 200억 기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10.2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장단·임원도 50억원 기부… 총 250억원

▲ ⓒ연합뉴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희망펀드에 200억원을 기부한다.

삼성 사장단과 임원도 50억원을 기부한다.

삼성 미래전략실 이준 커뮤니케이션팀장(부사장)은 22일 브리핑에서 "청년희망펀드에 삼성사장단과 임직원이 25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팀장은 "이건희 회장이 200억원, 사장단과 임원이 개별적으로 동참해 50억원을 각각 기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건희 회장의 기부금은 개인재산을 기탁하는 것이다.

이 팀장은 "이 회장이 수재의연금 등을 기부할 때는 포괄적 위임을 받아놓은 상태"라며 "이번 기부도 포괄적 위임에 따라 개인재산을 기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회장이 평소 인재양성을 중시한 점 등이 고려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년희망펀드란 노·사·정 대타협을 계기로 청년 일자리 해결에 보탬이 되고자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청년 구직자 지원, 비정규직 청년들의 취업 기회 확대 등에 쓰인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