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변비, 노인보다 소아·청소년에게 더 많다
변비, 노인보다 소아·청소년에게 더 많다
  • 이대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 승인 2015.09.1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오롱제약 '비코그린' CF 캡처
변비 환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진료 통계에 따르면 변비 환자는 2008년 48만5696명에서 2012년 61만8586명으로 30% 정도 늘었다.

관련 진료비 역시 같은 기간 255억원에서 346억원으로 40%늘었다. 연령대를 분석해 보면 20대 이하에서 34%, 20대 5%, 30대 7%, 40대 9%, 50대 11%, 60대 10%, 70대 25%로 나타났다.

대표적 노인질환으로 여겨졌던 변비가 실제로는 소아·청소년에서 더 많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변비의 치료와 예방에 대해 알아보자.

변비는 배변 횟수와 양이 줄고 대변을 보기 힘든 경우를 말한다.

그러나 의학적으로 설명하면 △일주일에 2회 이하의 변을 보거나 △변을 볼 때 심하게 힘을 주어야 하거나 △지나치게 굳어서 딱딱한 대변을 보거나 △대변을 보고도 잔변감이 남아있는 경우가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것을 모두 변비라고 한다.

변비는 흔한 만큼 가볍게 여기는 사람이 많은데, ‘겨우 변비’라고 생각하고 방치해서는 안 된다.

변비가 심하면 복통이 있을 수 있고, 복부 팽만감, 조기 포만감, 가스 팽창감이 나타나거나 오심 및 구토, 소화 불량이 생기기도 한다.

변비가 원인이 되어 생기는 합병증도 주의해야 하는데, 그 중 가장 대표적인 질환이 치질로 변비 때문에 변이 딱딱해지면 배변 시 강하게 힘을 주어야 하기 때문에 항문이 밖으로 쉽게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변을 보다가 항문점막이 찢어지는 치열이 생기기도 한다. 이 경우 심한 통증 때문에 배변을 참는 경우가 많아 변비를 악화시킬 수 있다.

흔한 일은 아니지만 장폐색이 일어날 수도 있다. 즉 대변이 장관 내에 오랫동안 머물러 있으면 수분이 계속 흡수되어 점점 단단해지고 이어서 장관을 틀어막은 것 같은 상태가 될 수 있다.

이런 경우 극심한 복통, 구토를 동반한다.

변비는 우선 크게 ‘기질성 변비’와 ‘기능성 변비’로 나뉜다.

기질성 변비는 대장암이나 게실염 등의 염증, 허혈성 대장염 등 대장이 구조적으로 막혀서 생기는 변비를 말한다. 이런 경우에는 근본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해야 한다.

한편 기능성 변비는 기질성 변비와 달리 특정 질환은 없지만 대장 기능에 문제가 생겨서 발생하는 변비를 말한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여기에 속한다. 기능성 변비는 이완성 변비, 경련성 변비, 직장형 변비로 구분할 수 있다.

‘이완성 변비’는 대장의 운동력이 떨어져서 생기는 것으로, 대장운동이 약해지면서 변을 밖으로 밀어내지 못하고 장 속에 담고 있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완성 변비로 진단되면 운동력이 떨어진 대장을 자극하여 장의 운동을 촉진시키는 약물치료를 주로 하게 된다. 이때 산책 등의 운동과 섬유소가 풍부한 음식을 먹는 식이요법이 도움이 될 수 있다.

‘경련성 변비’는 말 그대로 대장이 경련을 일으켜 생기는 변비다. 스트레스 등으로 장운동 자율신경이 비정상적으로 긴장함으로써 장경련이 일어나 변이 장의 일부분을 통과하지 못해 발생한다.

변을 보고 싶어도 배에 가스만 찰 뿐 쉽게 변이 나오지 않는다.

경련성 변비는 스트레스로 생기는 경우가 많으므로 스트레스 관리가 필수적이다. 또한 평소 장에 무리를 주는 술이나 콜라, 인스턴트 음식 등은 삼가야 하며 자극이 적고 소화가 잘 되는 음식의 섭취가 권유된다.

‘직장형 변비’는 변이 잘 내려오다가 갑자기 직장에 걸려 더 이상 내려오지 않는 것을 말한다.

정상적인 경우라면 배변 시 항문괄약근이 이완되어 대변이 나오는데, 직장형 변비의 경우 괄약근의 이완이 잘 되지 않거나 오히려 더 긴장되면서 변이 나오지 않게 된다.

변의를 습관적으로 억제해 감각기능을 상실하는 등 나쁜 배변습관 때문에 생기는 경우가 많다.

대개 수술을 통해 괄약근의 일부를 절개하거나, 항문을 열 수 있도록 바이오피드백이라는 항문이완요법이 사용된다.

변비 예방을 위해 꼭 지켜야 할 수칙들이 있다.

가장 기본적인 것은 화장실에 오래 앉아있지 않는 것이다. 화장실에서 공부하거나 책을 읽는 습관을 버리고 변을 보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 변의가 왔을 때 참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아침식사는 반드시 챙기도록 한다. 아침을 거르면 변비가 쉽게 온다.

오전은 배변의 황금시간대다. 아침밥을 안 먹으면 위와 대장의 반사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배변이 제대로 될 턱이 없다.

또 식물성 섬유소가 풍부한 음식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섬유소는 물기를 잔뜩 흡수해 대변을 부드럽게 만든다. 대변 양도 푸짐하게 한다. 게다가 발암물질마저 흡착해 대변과 함께 내보내므로 직장암 발생도 억제한다.

고추, 향신료, 진한 조미료, 커피, 홍차, 진한 녹차 등 카페인 함량이 많은 음료, 농도가 진한 고기국물, 생선국물 등은 변비를 부른다.

단음식도 장운동을 저하한다. 방부제, 착색제, 감미료가 보태진 가공식품 또한 변비의 요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