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80세 이상 고령이산가족, 성묘방북 추진
80세 이상 고령이산가족, 성묘방북 추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0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지역 실향민 30명…"적십자 실무회담서 성묘 방북도 다뤄달라"

▲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기동 이북5도청 통일회관 강당에서 열린 '80세 이상 고령 이산가족 성묘방북 추진위원회 발단식'에 참석한 어르신들이 경과보고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80세 이상 고령 이산가족들로 이뤄진 성묘방북단이 구성됐다.

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와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는 4일 서울 구기동 이북5도청 통일회관에서 '80세 이상 고령 이산가족 성묘방북 추진위원회 발단식'을 열어 실향민 30명으로 구성된 방북단의 조직을 알렸다.

방북단은 개성과 인근지역 출신 고령 실향민 30명과 가족·수행원 등으로 구성되며, 추석 연휴인 이달 25∼27일 2박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해 성묘하겠다는 계획이다.

일단 시범적으로 가까운 개성 방문을 시도하고, 성공하면 함흥·평양·사리원·통천 등 4개 지역 방북단을 추가로 편성하겠다는 것이다.

이동복 성묘방북 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이날 경과보고를 통해 "이산가족 상봉이 시작되면서 한국 사회에 두 가지 착시현상이 생겼다"면서 "하나는 상봉을 신청한 12만여명을 이산가족 전체 숫자로 혼동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그간 이뤄진 상봉이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방안이라고 오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는 이산가족 수가 870만명으로 추정될 정도로 많고, 이에 따라 기존의 상봉행사와 유사한 방식으로는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산가족 실향민은 이산가족 상봉에만 목을 맬 수가 없다"며 "고령 실향민들은 살아생전 고향 땅 흙을 한번 밟아보는 것만큼 절실한 염원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집행위원장은 성묘방북이 성사될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고 예견하면서도 '국내 실향민은 사망한 친인척의 묘소를 방문할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규정한 유엔의 국내실향민 처리지침(Guiding Principles on Internal Displacement) 16조 4항을 언급하며 국제사회가 지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상철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께 이달 7일 열리는 남북 적십자 실무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함께 성묘방북 문제도 다뤄달라고 청원서를 보냈다"면서 "이번 실무회담이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해나갈 길이 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백남진 이북5도위원장(평안남도지사)은 축사를 통해 "고령 이산가족 성묘방북은 살아생전 조상을 찾고자 하는 절실함과 혈육의 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성묘방북 추진위원회가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인 부분을 해결하는 데 큰 역할을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