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중국 상하이지수 장중 4.75%↓… 당국 시장 개입
중국 상하이지수 장중 4.75%↓… 당국 시장 개입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01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증시 패닉 조짐… 일본 닛케이지수 3.84%↓
▲ ⓒAP=연합뉴스

중국 경기 성장 둔화와 미국 금리 인상 관련 우려가 겹치면서 일본 증시가 폭락하는 등 아시아 증시가 다시 불안한 흐름을 나타냈다.

중국당국은 주가가 폭락세를 보이자 정부관련 펀드를 동원해 주가를 어느 정도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1일 일본 도쿄시장에서 닛케이평균주가는 전날보다 3.84%(724.79포인트) 급락한 1만8165.69로 거래를 마쳤다.

닛케이지수는 소폭 하락세로 출발한 뒤 오후 들어 급격히 낙폭을 키웠다.

이날 증시 폭락은 중국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면서 중국 경기 둔화 속도가 가파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탓이다.

일본 재무성이 이날 발표한 2분기 기업 설비투자(소프트웨어 제외)가 전 분기대비 2.7% 감소하는 등 경제지표가 좋지 않았던 것도 영향을 줬다.

분식회계가 적발된 도시바는 다시 실적 발표를 미루면서 5.3% 추락했다.

중국 상하이 증시에서 상하이종합지수는 소폭 하락 출발한 뒤 오전 장중 한때 4.75% 폭락해 3100선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점차 낙폭을 좁혀서 1.23% 하락한 3166.62로 마감했고 중국 선전지수는 4.61% 추락했다.

시장에서는 전승절 행사를 앞두고 중국 정부가 지수를 관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싱타이 캐피탈 매니지먼트 CEO인 미셸 렁은 "장 마감 45분 전에 주식 매입에 나선 곳을 보면 대개 증시 안정에 나선 정부 관련 펀드들"이라고 말했다.

한국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7.26포인트(1.40%) 내린 1914.23에 장을 마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1.92%, 호주 S&P/ASX200 지수는 2.12% 각각 하락했다.

오후 4시42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1.66%, H 지수는 2.83% 떨어졌다.

인도 S&P BSE SENSEX30 지수도 경제 성장률 둔화에 대한 실망으로 1.24% 내렸고 태국과 자카르타 증시도 모두 약세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