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섭 행자부 장관 "건배사는 단순한 덕담"…공식 사과
정종섭 행자부 장관 "건배사는 단순한 덕담"…공식 사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8.2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중립 엄정히 준수할 것"…사퇴의사 표명 안해

▲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행자부 브리핑실에서 25일 새누리당 연찬회 때 총선필승 건배사로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연찬회장에서 한 '총선필승' 건배사로 논란을 일으킨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이 공식 사과했다.

정종섭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깊이 유념하겠다"고 밝혔다.

정종섭 장관의 입장발표는 25일 새누리당 연찬회에서 한 건배사로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을 일으킨 지 사흘 만이다.

정 장관은 "25일 연찬회가 끝난 후 저녁식사 자리에서, 평소 술을 잘 하지 않는 저로서 갑작스러운 건배사 제의를 받고, 건배사가 익숙지 않아 마침 연찬회 브로슈어에 있는 표현을 그대로 하게 됐다"면서 "당시 저의 말은 어떤 정치적 의도나 특별한 의미가 없는 단순한 덕담이었다"고 해명했다.

정 장관은 "결과적으로 제 말이 불필요한 논란을 불러오게 됐다"고 잘못을 인정하면서 거듭 "송구하다"고 했다.

그러나 정 장관은 "행자부는 선거지원사무에서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선거중립을 엄정히 준수할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해 말씀을 드린다"며 야당이 제기한 관권선거 우려를 일축했다.

야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조사를 의뢰한 데 이어 탄핵소추 계획까지 밝히는 등 압박을 가하고 있지만 정 장관 본인은 사퇴 의사가 없다고 못박았다.

정 장관은 사퇴 의사와 관련 "장관으로서 맡은 소임을 다하겠다"고 답해 사퇴의사 표명은 없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