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새정치연합, 해킹 프로그램-악성코드 감염 검사 시연
새정치연합, 해킹 프로그램-악성코드 감염 검사 시연
  • 이재포 기자
  • 승인 2015.07.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文 스마트폰 해킹 점검…"휴대폰이 몰카됐다"
文 "국정원은 악성바이러스, 수사해야…국민 심판 못피해"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 해킹 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에서 해킹 되는 자신의 스마트 폰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16일 국가정보원의 해킹 사찰 의혹과 관련, 스마트폰 해킹 프로그램 시연회를 열어 해킹의 폐해를 고발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였다.

특히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손수 잠재적 대권 경쟁자인 문재인 대표는 물론 이종걸 원내대표의 휴대전화를 '검사'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문 대표 등 당 지도부와 안 위원장은 이날 당대표 회의실에서 보안업체 큐브피아 권석철 대표의 도움으로 해킹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를 진행하고 국민들 누구나 참여 가능한 '해킹 검진 센터'를 이날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시연은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안 전 대표의 휴대폰에 악성 프로그램을 미리 심고, 안 위원장의 휴대폰 내용이 어떻게 유출되는지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스마트폰에 해킹 프로그램이 설치되자, 안 위원장이 누군가에게 보낸 '반갑습니다'라는 메시지가 해커에게도 전송돼 원격모니터 화면에 띄워졌다.

휴대폰을 조작하지 않을 때에도, 기기에 달린 카메라가 비추는 모습이 고스란히 외부 PC에 전달되기도 했다.

안 위원장은 카메라로 자신의 얼굴을 비추며 "(이런 방식이면) 도촬도 가능하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권 대표는 시연을 선보인 후 "원격자(해커)가 마음만 먹으면 스마트폰에 암호가 있어도 푸는 과정을 거친 후 사진과 문서, 개인정보 등을 유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게임회사 CEO 출신인 안 위원장의 송교석 보좌관은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의 스마트폰에 악성코드가 설치됐는지 검사했다.

감염검사를 통해 문 대표나 이 원내대표의 휴대폰 모두에서 악성코드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이는 현재 악성코드가 없을 뿐이지 과거에 있었는지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새정치연합측은 주장했다.

진상조사위는 당장 이날부터 누구나 스마트폰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중앙당에 스마트폰 해킹검진센터를 가동하기로 했다.

아울러 외부 전문가들을 포함하는 진상조사위 구성을 오후까지 완료, 불법 도감청이 행해졌다는 디지털 증거 수집에 나서기로 했다.

조사위 위원은 국회 정보위원회·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간사 및 위원을 비롯, 해킹에 정통한 외부 전문가들도 다수 포함해 오는 17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진상조사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표할 방침이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시연회를 시작으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면서 압박 강도를 더욱 높이는 모습이다.

문 대표는 시연회에서 "휴대폰은 이제 국정원이 국민을 감시할 단말기이자 몰카가 됐다"며 "국정원은 국가 정보기관이 아니라 국민 사생활을 파괴하는 악성 바이러스"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국정원 뿐만 아니라 정권 차원에서도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검찰도 권력의 눈치를 살피지 말고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가 됐다. 메르스 사태 당시 복지부나 삼성병원이 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안 위원장은 시연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해킹이 이렇게 쉽게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경각심을 높이고 싶었다"며 "이 문제에 대해 업체 뿐만 아니라 대학이나 연구소 등 최대한 객관적이고 실력있는 전문가들을 모아 위원회를 구성해 함께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이재포 기자 jp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