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페이스북 상장 3년3개월만에 시총 2500억달러 돌파
페이스북 상장 3년3개월만에 시총 2500억달러 돌파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7.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기록 절반 이상 단축… "모바일 광고 분야 매출 전망 밝아"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이 13일(현지시간) 주식 상장 3년 3개월 만에 시가총액 2500달러를 돌파했다.

이에 따라 페이스북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9위로 껑충 뛰어올랐으며, 구글이 세웠던 기존 기록(8년)을 절반 이상 단축시켰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2525억5400만 달러로 S&P 500 종목 중 제9위였고 2012년 5월 페이스북 공모가에 따른 시가총액(1042억 달러)의 2.42배였다.

페이스북의 시가총액은 한국 증시 제1∼4위인 삼성전자, 한국전력, SK하이닉스, 현대차의 시가총액을 합한 것보다 더 크다.

페이스북의 초고속 성장과 높은 주가수익비율은 이 회사의 모바일 광고 분야 매출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확신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증권시장 데뷔 후 나스닥 인터넷 지수가 거의 배증하는 등 전체적으로 인터넷 업종이 강세를 보인 점도 영향을 줬다.

페이스북은 상장 후 첫 4개월간 주가가 공모가의 절반 이하로 떨어지기도 했으나, 모바일 우선 전략이 들어맞고 사용자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부진을 벗었다. 페이스북의 매출 중 90% 이상은 광고에서 나온다.

이 회사의 올해 1분기 광고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증가한 332억 달러였으며, 이 중 3분의 2 이상은 모바일 광고가 차지했다.

주가가 오르면서 밸류에이션도 비싸졌다. 페이스북의 주가수익비율(PER)은 87배에 달해 S&P500 평균의 다섯 배 높다. 나스닥 인터넷지수는 현재 27배 수준이다.

폴 스위니 블름버그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는 “이렇게 주가수익비율이 높다는 것은 장기 성장 스토리에 대해 시장이 믿고 있다는 것”이라며 “투자자들은 페이스북이 나스닥 평균보다는 더 가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