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그리스 총리 "채권단 요구 부응 자신 있다"
그리스 총리 "채권단 요구 부응 자신 있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7.0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의회 연설…"12일까지 협상 타결 위한 요건 충족할 것"
▲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정상회의를 마친 후 회의장 건물을 떠나며 두 손을 벌려 보이고 있다.ⓒAP=연합뉴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8일 그리스 채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채권단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유럽의회 연설에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정상들이 정한 12일 시한까지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2∼3일 내에 우리는 그리스와 유로존에 가장 이익이 되도록 의무를 다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치프라스 총리는 전날 열린 유로존 정상회의가 협상 타결 시한을 제시한 지 하루만에 이뤄진 유럽의회 연설에서 모든 당사자들이 '유럽의 분열'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