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IMF "그리스 요청땐 도울 준비…재정개혁 선행돼야"
IMF "그리스 요청땐 도울 준비…재정개혁 선행돼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7.0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장 구제금융 제공하지 않을 듯…자문 등 기술적 지원은 가능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A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6일(현지시간) 그리스가 지원을 요청할 경우 도울 준비는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그리스가 IMF가 주문해온 연금 지출 축소 등 재정개혁에서 가시적인 조치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당장은 구제금융을 해줄 수 없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성명을 내고 "그리스 유권자들이 국민투표에서 채권단의 긴축안을 압도적으로 거부한 것을 주목한다"며 "우리는 (그리스의)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그리스가 지원을 요청할 경우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IMF 대변인은 라가르드 총재가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와 나눈 대화를 소개하며 "IMF가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겠지만, 그리스가 지난주 IMF의 채무를 상환하지 못한 만큼 연체규정에 따라 금융을 제공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주말 그리스 국민투표에서는 61%가 넘는 국민이 채권단의 구제금융안에 반대하는 표를 던졌다.

IMF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그리스가 연금개혁을 포함한 재정개혁에서 구체적이고 진정성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 구제금융은 어렵다는 게 우리의 기본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IMF가 검토 중인 기술적 지원은 향후 개혁 방안에 대한 자문 등에 그칠 것으로 알려졌다.

IMF는 우선 채권자로서 현재 만기가 돌아온 채권 이외의 다른 채권에 대해서는 상환을 요구하고 있지 않고 유럽연합 등도 마찬가지여서 그리스의 현 채무 불이행 상황을 '연체'(arrears)로 규정하고 있지만 앞으로의 상황에 따라서는 국가부도로 갈 개연성이 있다고 IMF 관계자가 밝혔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