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격리자 감소세… 799명 줄어 총 5930명
메르스 격리자 감소세… 799명 줄어 총 5930명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6.1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격리해제 1000명 넘어…누적 격리해제자 5535명
▲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본원 앞에서 한 직원이 내원객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격리 중인 사람의 수가 전날 대비 12%나 줄어들었다. 격리됐다가 일상생활로 복귀한 사람도 하루 사이 1000명 이상 나왔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9일 오전 6시 현재 메르스로 인한 격리자는 5930명으로 전날보다 799명(12%) 순감했다고 밝혔다.

격리자수가 순감한 것은 메르스 사태 발생 이후 두번째다. 지난 12일 125명 순감한 바 있지만, 이날만큼 순감폭이 크지는 않다.

격리자수가 이처럼 크게 줄어든 것은 메르스 환자수 증가가 최근 이틀 사이 주춤한 영향이 크다. 메르스 환자는 전날 3명에 이어 이날 1명만 새로 추가됐다. 반면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 환자와 접촉했다가 격리된 사람들은 대거 격리해제됐다.

격리자 중 자가 격리자는 696명 줄어 5161명이 됐으며 시설(병원) 격리자는 103명 감소한 769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격리해제자의 수는 이날 처음으로 1000명을 돌파한 1043명이었다. 전날(541명)보다 두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사태 발생 후 지금까지 메르스로 방역당국에 의해 격리조치됐다가 해제된 사람은 모두 5535명으로, 이 중 19%는 이날 격리해제자로 추가된 사람들이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