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성모병원, 허위사실 유포자 법적 대응키로
부천성모병원, 허위사실 유포자 법적 대응키로
  • 오세광 기자
  • 승인 2015.06.0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성모병원서 메르스 확진자 2명 나왔다” 루머 돌아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병원장 백민우)은 지난 2일 폐쇄형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유포되기 시작한 메르스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부천성모병원 관계자는 “‘부천성모병원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2명 나왔다. 이와 관련하여 부천시장이 언론발표 예정’이라는 내용의 게시글이 폐쇄형 커뮤니티 SNS를 통해 무차별적으로 파생, 이에 환자와 내원객들이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등 불안감에 떨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자 대상으로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부천성모병원에는 메르스와 관련된 어떠한 의심환자도 내원하지 않았으며, 현재 메르스 의심환자는 부천시 어느 병원에서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천성모병원은 메르스 환자 내원을 대비하여 감염내과 중심으로 진료체계를 구축하는 등 감염예방에 관한 대응책을 완비한 상태다.

지난 신종인플루엔자 발생 시에도 초기에 적극적인 감염예방대책으로 확산을 방지한 바 있다.

백민우 병원장은 “허위사실로 치료에 전념해야 하는 환자들이 불안해하고 있음에 따라 강경 대응을 결정했다”며 “현재까지 부천성모병원은 메르스와 전혀 관련이 없으며, 앞으로도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부천시와 함께 감염예방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부천/오세광 기자 sk81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