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6·15 남북공동행사 무산 책임전가 부적절"
정부 "北, 6·15 남북공동행사 무산 책임전가 부적절"
  • 박재연 기자
  • 승인 2015.06.0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교류 차원서 성공추진 기대했던 것"

▲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가 북측이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 남북공동행사의 무산 책임을 남한 당국에 전가하는 것과 관련,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우리 단체의 접촉 제의를 지속적으로 회피하면서 순수한 사회문화교류 차원의 공동행사 개최를 거부했다"며 "행사 무산의 책임을 우리 정부에게 전가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측은 6·15 행사를 각자 지역에서 분산 개최하자는 서신을 보내며 사실상 남북공동행사 개최 거부의사를 밝혔다.

북측은 서신에서 "남측 당국이 6·15 공동행사에 대해 '순수한 사회문화 차원에서 이뤄지는 경우에 허용할 것'이라는 전제조건을 달면서 6·15 민족공동행사를 서울에서 한다는 것에 대한 입장을 아직까지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비난했다.

이와 관련 임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6·15 공동행사가 순수한 사회문화교류 차원에서 많은 국민들이 어떤 지지와 공감대를 얻으면서 성공적으로 추진되기를 기대했고 그래서 광복 70돌 민간준비위의 대북접촉을 5년 만에 허용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광복 70주년을 계기로 민간의 교류와 협력이 민족 동질성 회복과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해 왔고 앞으로 이런 입장을 계속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이날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관련 북한 동향에 관해선 "아직까지 북한이 개성공단 출입경을 통제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그 이외에 구체적인 북한의 특이동향이 있는지는 확인해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재연 기자 minsky281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