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메르스 의심 2명 추가 발생… 첫 환자 간호사·의사
메르스 의심 2명 추가 발생… 첫 환자 간호사·의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5.2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당국, 유전자 검사 진행 중

▲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감염 의심환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두 사람은 첫 번째 환자를 치료한 간호사와 의사로, 의료진 중 감염 의심자가 발생하기는 처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26일 브리핑을 통해 자가(自家) 격리 중이던 2명의 감염 의심자를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옮긴 뒤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해 유전자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 중 간호자는 첫 번째 메르스 환자인 A(68)씨가 방문했던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환자 접수와 채혈, 주사 치료를 한 뒤 22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그러나 고열과 근육통, 메스꺼움 등을 호소하며 감염 의심환자가 됐다.

다른 한 사람은 또다른 의원급 의료기관을 찾은 A씨를 청진, 검진했던 의사로, 발열과 설사 증상을 호소해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옮겨졌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