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직장인 10명 중 4명 "거짓말 하고 결근 경험 있어"
직장인 10명 중 4명 "거짓말 하고 결근 경험 있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5.2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이 아프다' 거짓말 1위

직장인 10명 중 4명은 거짓말을 하고 결근을 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6일 취업포털 '사람인'의 직장인 1892명을 대상으로 거짓말이나 핑계를 대고 출근하지 않은 경험이 있는지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42.2%는 '있다'고 답했다.

결근한 요일은 월요일(26.3%), 금요일(20.4%), 수요일(18.8%), 화요일(16.7%), 목요일(13.4%) 순으로, 주말과 함께 연달아 결근한 경우가 많았다.

결근을 위해 했던 거짓말 1순위는 '몸이 아프다'(52.3%)였다.

이어 '집에 급작스러운 일이 생겼다'(25.4%), '가족·친지 등 경조사가 있다'(9.1%), '은행업무 등 중요한 개인용무가 있다'(6.9%) 등이 뒤를 이었다.

거짓 결근을 하는 이유로는 '그냥 쉬고 싶어서'(54.3%·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면접 등 이직 관련 일정이 있어서'(35.6%), '사실대로 말하면 쉬지 못할 것 같아서'(30.5%), '늦잠 잔 김에 더 자고 싶어서'(20.3%), '갑자기 급한 일이 생겨서'(15.4%) 등의 답변도 있었다.

회사에 통보하는 시점은 '쉬는 날 당일 아침에 연락한다'(61.3%)는 사람이 '미리 연락한다'(38.4%)는 사람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상사 1295명 중 64.5%는 '부하직원이 거짓 결근을 한 것 같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고 고 답했다. 하지만 대부분(89.8%)은 '모르는 척 해줬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