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개성공단 공동위 개최 통지문 접수 거부
北, 개성공단 공동위 개최 통지문 접수 거부
  • 박재연 기자
  • 승인 2015.05.1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2월 이후 4차례째 개최 제안 거부… "특별한 이유 표명 안해"
▲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가 북한에 개성공단 임금인상 문제를 당국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18일 전해졌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금요일(15일)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사무처를 통해 오는 20일 공동위원회 제6차 회의 개최를 요청했다"며 "북측이 통지문 접수를 거부해 구두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분위기가 아니다'면서 통지문 접수를 거부했다"며 "개성공단 남북공동위 개최를 거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성공단 공동위원회는 지난 2013년 8월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를 계기로 남북의 합의로 탄생한 당국 차원의 공동운영 기구다.

정부는 궁극적으로 이번 개성공단 사태가 북측의 일방적인 노동규정 개정에 따른 것으로 당국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에 따라 이번 공동위 회의를 제의한 것이다.

통일부는 작년 12월 북측이 일방적으로 개성공단 최저임금 상한 5%를 폐지한 이후 이번을 포함해 4차례 남북공동위 개최를 제안했지만, 북측은 번번이 거부했다.

임 대변인은 "북측이 통지문 수령을 거부하며 별다른 특별한 이유를 표명하진 않았다"며 "정부는 조속히 공동위가 개최돼 개성공단의 안정적 운영과 발전을 위해 쌍방의 관심 사안을 협의·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재연 기자 jy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