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포브스 "세계 기업가치 1위 애플… 삼성 7위"
포브스 "세계 기업가치 1위 애플… 삼성 7위"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5.05.1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막대한 광고비 투입했으나 애플에 스마트폰 판매량 밀려"

▲ (사진=AP/연합뉴스)
애플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100대 브랜드'에서 5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보다 1단계 오른 7위를 차지했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기업가치가 높은 세계 100대 기업' 순위에서 애플은 1453억 달러(159조5103억원)의 기업가치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애플의 기업가치는 2014년에 비해 17%나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애플의 경쟁사인 한국의 삼성은 기업가치 379억 달러(41조6066억원)으로 7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애플이 2014년 4분기에 스마트폰(아이폰) 7048만 대를 팔아 2011년 이후 처음으로 삼성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순익은 전년 동기보다 33%나 늘어난 180억 달러(19조7604억 원)에 달했다.

특히 포브스는 삼성이 소비자들을 사로잡기 위해 지난해 40억 달러(4조3912억 원)에 가까운 막대한 광고비를 투입했지만, 삼성의 3분의 1 수준인 12억 달러만 광고비로 사용한 애플에 밀렸다고 설명했다.

애플이 이어 두 번째로 큰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곳은 마이크로소프트다. 평가가치는 전년보다 10% 정도 늘어난 693억 달러(76조775억원)다.

3위 구글(656억 달러), 4위 코카콜라(560억 달러), 5위 IBM(498억 달러)이 뒤를 이었다.

삼성보다 한 계단 높은 6위는 최근의 매출·순익 부진에도 맥도날드(395억 달러)가 차지했다.

이어 도요타(378억 달러), 제너럴일렉트릭(375억 달러), 페이스북(365억 달러)이 '1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기업으로는 현대차가 전년보다 기업가치가 7% 불어난 84억 달러로 64위를 차지했고, 기아차는 기업가치가 11%나 감소했지만, 62억 달러로 평가돼 97위에 올랐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