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예비군 총기사고' 허술한 예비군 훈련장 관리 논란
'예비군 총기사고' 허술한 예비군 훈련장 관리 논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5.1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심병사 출신 가해자에 실탄… 통제요원 6명이 20명 맡아
▲ 13일 총기 사고가 발생한 서울 내곡동 예비군훈련장 위병소에서 군용 차량이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내곡동 예비군 동원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해 총기 고정 부실, 적은 통제 인원 등 군 당국의 허술한 관리가 참사를 불러왔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3일 육군에 따르면 총기를 난사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모(23)씨는 이날 오전 10시 37분께 K2 소총과 실탄 10발을 지급 받고 1발을 영점사격하고 나서 옆 예비군을 향해 7발을 난사했다.

사건 당시 20개 사로(사격구역)의 맨 좌측에 있던 최씨는 사격개시 신호가 떨어지자 자신의 오른쪽 2, 3, 4, 5사로에 있던 예비군을 향해 소총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위 등 현역 9명이 사격을 통제하고 있었지만 최씨의 행동을 제지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사고가 난 예비군 사격장은 총기가 고정돼 있지 않아 맘만 먹으면 동료에게 총을 쓸 수 있었다며, 군 당군의 사고 방지 노력이 부족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를 통해 "강남·서초 예비군 훈련장이면 내가 작년에 동원 갔던 그곳"이라며 "내 기억에 거기는 사격용 총이 있는 게 아니라 각자 지급 받은 총으로 쐈고, 총기 고정은 안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총기를 지상에 고정해 두면 우발적인 사고를 막을 수 있겠지만 군부대에서 총기를 고정해 놓은 행위가 과연 적절한지에 대한 고민은 있었다"고 말했다.

또 최씨는 현역시절 B급 관심병사로 분류돼 부대를 여러 차례 옮긴 것으로 나타는 등 특별관리가 필요했으나 일반 병사와 마찬가지로 마무런 안전대책 없이 실탄을 지급하고 사격 훈련을 하도록 한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는 병적기록상 우울증 치료 기록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돌발 행동' 을 일으킬 가능성이 잠복해 있었으나 이를 확인하고 관리했어야 하는 군의 대응이 적절치 못했다는 것이다.

또 현재 예비군 훈련장에서 실시되는 영점사격 훈련 때 실탄을 어떻게 지급해야 하는지 정확한 규정이 없는 점도 문제다.

예비군 훈련을 관리하는 부대마다 실탄 지급 방식이 다르다는 것이다.

최씨가 훈련을 받던 부대는 영점사격을 위해 10발이 든 탄창을 지급했지만 다른 부대의 사정은 다르다고 군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군 관계자는 "동원훈련장에서는 영점사격 때 실탄 3발을 지급해 25m 앞의 표적지를 조준해 사격하도록 한다"면서 "이어 실탄 6발을 지급해 측정사격을 하는 순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표적지를 조준하는 영점사격 때 3발을 먼저 쏘고 탄창을 바꿔서 측정사격 때 6발을 쏘도록 하는 것이 관례"라면서 "그러나 부대마다 실탄 지급 방식이 다르다"고 말했다.

영점사격 때 3발이 든 탄창을 지급하는 것은 우발적인 사고를 막으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따.

그러나 3발 쏘고 탄창을 바꿔 6발이 든 탄창을 끼우는 방식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아예 한 번에 10발이 든 탄창을 지급하는 부대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예비군들의 실탄사격을 통제하는 안전조치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내곡동 예비군 훈련장에는 20개의 사로(사격구역)가 있는데 이날 사고 당시 20개 사로를 모두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개 사로를 사용했다면 각 사로마다 1명씩 사격통제 요원 20명이 필요하다. 그러나 현역병 6명 만이 20개 사로를 통제, 사실상 방치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도 나온다.

최씨의 사로에 사격통제 요원이 배치됐다면 즉각 최씨의 행동을 제지할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결과적으로 최씨의 행동을 막지 못했다. 6명이 20개 사로를 맡다보니 이런 끔직한 일을 막지 못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동원훈련을 받는 예비군의 군기만큼이나 예비군 관리 부대의 군기가 엉망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예비군 훈련 중 발생한 사고 건수는 68건에 이른다.

국방부와 육군은 이번 사건의 진상을 규명 중이며 전 예비군 훈련장에 대한 실탄 지급 방식과 안전 조치 실태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