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맥아더 장군 찼던 손목시계 8165만원 낙찰
맥아더 장군 찼던 손목시계 8165만원 낙찰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5.05.1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37년 제작·요즘도 생산되고 있는 모델

 
미국 더글러스 맥아더(1880~1964) 장군이 착용했던 손목시계가 스위스 시계 경매에서 7만 스위스 프랑(한화 8165여만원)에 낙찰됐다.

제네바 안티쿼룸 경매소에서 10일(현지시간) 진행된 경매에서 맥아더가 착용했던 스위스 명품시계 '예거 르쿨르트 리베르소'(Jaeger-Lecoultre Reverso)는 에상가 1~2만 스위스 프랑을 훨씬 넘는 7만 스위스 프랑에 낙찰됐다.

1937년 제작된 23㎜×38㎜ 크기 직사각형 모양인 시계는 같은 해 제네바에서 구매됐으며, 요즘도 생산되고 있는 모델이다.

시계 뒷면에 맥아더 장군의 이름 머리글자 'DMA'가 새겨져 있다.

안티쿼룸 경매소 측은 경매 전 "미국 군 사상 가장 위대한 영웅 중 한 명의 유품을 소유하는 것은 세계 전쟁 역사의 중요한 부분을 소유하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맥아더 장군은 2차 세계대전 당시인 1945년 9월 2일 일본군의 공식 항복을 받아냈다.

한국 전쟁 때는 유엔군 총사령관으로 인천 상륙작전을 지휘하기도 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