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총리인선 "청문회 때문에"… 적임자 물색 난항
총리인선 "청문회 때문에"… 적임자 물색 난항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5.1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통령, 막판 고심...靑"누가·언제될지 아무도 몰라"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총리 인선이 계속 미뤄지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총리 공백 상황은 박 대통령이 중남미 4개국 순방에서 귀국한 날인 지난달 27일 '성완종 파문'에 휩쓸린 이완구 전 총리의 사표를 수리한 이후 10일 현재 2주가 흘렀다.

이 전 총리가 사의를 표한 것이 지난달 21일이고, 그때부터 청와대에서 본격적인 후임자 물색 작업을 시작했다고 보면 거의 3주가 되도록 소식이 없는 것이다.

특히 이 전 총리의 사의 수용 이후 청와대 내에서 "후임 총리 지명을 미룰 이유가 전혀 없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인선 작업이 지나치게 늦어지는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처럼 후임 총리 인선이 늦어지는 것은 적임자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성완종 파문'이 정국을 휩쓸고 지나가면서 후임 총리가 반드시 갖춰야 할 덕목으로 도덕성이 부각된데다, 박 대통령이 최근 강조하는 정치·사회 개혁에 대한 추진력을 겸비했는지 여부도 '차기 총리 콘셉트'로 떠오르면서 마땅한 인물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현 정부 들어 총리 후보들이 잇따라 낙마한 이후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 가능성도 필수 조건이 됐지만 한껏 높아진 '국민적 잣대'를 충족시키고 야당의 공세를 버텨낼만한 인물을 고르기가 쉽지 않은 것도 인선 작업이 늦어지는 주요 배경이다.

여기에 연속성 있는 국정과제 추진을 위해 박 대통령과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있는지, 후임 총리 지명이 대통령의 인적 쇄신 의지를 보여주면서 국정동력을 끌어올릴 계기가 될지 등까지 따지면서 박 대통령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유력 후보로 꼽혔지만 청와대의 사전 검증 과정에서 탈락한 이들이 여러 명에 달하고, 사전 검증에서 특별한게 나오지 않았더라도 향후 '청문회 정국'에서의 호된 검증에 대한 우려 때문에 스스로 제의를 고사하는 인사도 적지 않다는 얘기도 나온다.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사람이 마땅치 않다. 들여다보면 문제가 있고…"라면서 "청문회 때문에 대한민국의 많은 인재들 하나도 못 쓸 지경"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인선 지연 배경에 대해 "대통령께서 더 좋은 사람을 찾아보자는 것으로 고심하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러다보니 후임 총리 인선 시점은 '오리무중'이다. 한 인사는 "누가 후임 총리가 될지는 대통령만 알고 계실 것"이라며 "시점은 오늘이라도 발표하라고 하면 발표하겠지만 그게 언제일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간 총리 후보로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이한구 새누리당 의원,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이명재 청와대 민정특보, 권철현 전 주일대사, 현경대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등이 거명돼 왔다.

일각에서는 새로운 인물 찾기 작업이 여의치 않을 경우 그동안 거론된 인사 가운데 이미 청문회 문턱을 넘어본 경험을 지닌 최 부총리와 황 부총리, 이 전 해수부 장관 등이 유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이들이 현역 국회의원인만큼 내년 총선 출마 여부 등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