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4월 세계 식량가격지수, 5여년 만에 최저 수준
4월 세계 식량가격지수, 5여년 만에 최저 수준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5.05.1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 대비 1.2% 낮은 171포인트… 2010년6월 이후 가장 낮아

유제품 등의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지난달 세계 식량가격지수가 2010년 6월 이후 4년10개월 만에 최저 수준까지 하락했다.

10일 농림축삭식품부에 따르면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올해 4월 식량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2%(2.1포인트) 낮은 171포인트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 19.2%(40.5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2010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품목별로는 유제품 가격지수(172.4포인트)가 전원보다 6.7% 떨어져 하락 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유제품 가격지수 하락은 분유와 버터 가격 하락이 끌었고, EU의 양호한 생산량과 우유 생산 쿼터제 폐지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곡물과 설탕 가격지수도 3월보다 각각 1.3% 낮은 167.6포인트, 185.5포인트에 머물렀으며, 유지류(1502.포인트)도 1% 떨어졌다.

육류 가격지수(178포인트)는 전월보다 1.7% 상승했다.

이는 수출 제한에 따른 오세아니아 소고기·양고기 가격 상승 등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FAO는 2015∼2016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을 전년보다 1.5%(약 3900만t) 감소한 250만9200만t, 세계 곡물 소비량을 1%(약 2590만t) 증가한 252만1900만t으로 내다봤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