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 대통령, 쌍둥이 조카 얻어… 박지만 회장 득남
朴 대통령, 쌍둥이 조카 얻어… 박지만 회장 득남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5.0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과 동생 박지만 EG 회장, 부인 서향희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 회장 부부가 최근 쌍둥이 아들을 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한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박 회장의 부인 서향희 변호사는 최근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으며, 산모와 쌍둥이 모두 건강하다.

앞서 박 회장은 지난 2월 김종필 전 국무총리 부인 고(故) 박영옥(86) 여사의 빈소를 찾은 자리에서 "집사람이 쌍둥이를 임신해 숨이 차 다니질 못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 회장은 고인과 사촌지간이다.

지난 2004년 결혼한 박 회장과 서 변호사는 10살과 1살된 아들 형제를 두고 있다.

이번에 셋째와 넷째를 동시에 얻으면서 4형제를 두게 됐다.

박 대통령은 최근 중남미 순방 이후 인두염과 위경련 증세로 업무를 중단한 채 안정을 취해왔기 때문에 아직 쌍둥이 조카를 직접 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