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대통령 "어린이들, 꿈과 끼 마음껏 키워나가길"
朴대통령 "어린이들, 꿈과 끼 마음껏 키워나가길"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5.0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나라 만드는게 어린이들에 주는 선물"… 청와대서 '꿈나들이' 행사
▲ 박근혜 대통령이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어린이 날 꿈 나들이' 행사에서 어린이들과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전남 해남과 충남 원산도 등의 도서벽지 초등학생 17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했다.

어린이날 청와대 초청행사는 2년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지난해에는 세월호 참사 여파로 별도의 행사가 열리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행사에서 "어린이 여러분이 가진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가 바로 좋은 나라"라면서 "그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과 정성을 다할 것이다. 그게 여러분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여기(청와대 녹지원) 나무들이 많잖아요. 서로 다르지만 자기의 독특한 멋을 자랑하면서 자라고 또 그런 다양한 나무들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면서 "꿈, 끼, 개성, 소질은 다 다른데 이런 것을 잘 살려내 서로 다른 꿈을 펼치면서 같이 어우러질 때 우리 사회도 더 행복하고 아름다워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꿈을 갖는 것을 비유해서 말하면 마음의 밭에 어떤 씨앗을 심는 것이다. 봄에 씨를 뿌려야 가을이 되면 걷을 게 있지 아무 씨도 안 뿌리면 걷을 게 없다"면서 "꿈을 갖는다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어린이 날 꿈 나들이' 행사에마련된 체험코너 중 다식 만들기 코너를 방문, 어린이들과 다식을 맛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박 대통령은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신이 정치를 시작하게 된 배경을 밝히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내가 어떻게 정치를 하게 됐는가를 돌이켜보면 한 17년 전 경제도 막 무너져 내리고 우리나라가 굉장히 어려운 적이 있었어요"라면서 "우리 아버지, 어머니 등이 피땀 흘려가면서 노력해서 나라를 발전시키고 일으켜놨는데 이게 또 무너져 내려서 과거의 가난한 나라로 다시 우리 대한민국이 갈 수는 절대 없다, 그런 결심을 갖고 정치를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하든지 나라가 발전하고 또 국민이 편안하게 잘살고 그렇게 하는 노력을 계속 하다가 더 많은 일을 하고 싶고 더 많은 나랏일을 하고 싶다는 그런 마음이 자꾸 생겨서 대통령까지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정말 간절하게 원하면 전 우주가 나서서 다 같이 도와준다는 말이 있다"면서 "우리 어린이들 모두가 가진 꿈도 꼭 이뤄지도록 열심히 응원하고 돕겠다"고 말했다.

'어린이날 꿈 나들이'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상대적으로 체험학습의 기회가 적은 낙도 어린이들을 위해 방송국 기자, 아나운서, 경찰관, 과학자, 소방관, 요리사 등이 직접 참여하는 직업체험 부스가 마련됐고, 이들은 참석 어린이들과 함께 1일 멘토·멘티시간을 가졌다. 박 대통령도 직업체험 부스를 돌아봤다.

개그맨 조세호·김영희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직업체험 활동에 앞서 충남 원산도 광명초등학교 전교생 17명의 오카리나 연주가 축하 공연으로 진행됐으며 '7인 7색 꿈을 말하다'를 주제로 한 어린이와의 대화 시간도 진행됐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