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북한 불법입국 20대男, 한국 국적자"
외교부 "북한 불법입국 20대男, 한국 국적자"
  • 박재연 기자
  • 승인 2015.05.0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공관·뉴욕대 등과 논의 중"

▲ ⓒ연합뉴스
북한이 '불법입국'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힌 한국계 미국 영주권자가 대한민국 국적자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2일 "현지 공관을 통해 관련 사항을 파악 중"이라며 "해당 20대 남성의 국적(대한민국), 주소 및 인적사항은 파악됐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한국계 미국 영주권자인 뉴욕대 학생 주원문 씨가 지난달 22일 중국 단둥에서 압록강을 건나 비법입국하다 단속됐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공관과 가족 및 뉴욕대가 사항을 논의 중이지만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며 "현재 통일부와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박재연 기자 minsky281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