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대통령메시지 선거개입 논란에 "현안 입장 밝힌 것"
靑, 대통령메시지 선거개입 논란에 "현안 입장 밝힌 것"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4.29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냐… 朴대통령, 피로누적 심해 회복 더뎌"
▲ 청와대는 29일 '성완종파문'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두고 '선거개입' 논란이 이는 것에 대해 "대통령은 어제 국민께서 궁금해하는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29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에 대해 "대통령은 어제 국민이 궁금해 하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야당이 박 대통령의 메시지를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대한 질문에 이같이 논란을 일축한 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전날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이 대독한 정국 현안 관련 메시지를 통해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성완종 리스트' 의혹으로 사퇴한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특히 성 전 경남기업 회장이 과거 정부에서 연이어 특별사면(특사)을 받은 배경도 함께 규명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사건의 본질을 가리며 정쟁을 하는 여당의 편을 듦으로써 간접적으로 여당의 선거를 지원했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민 대변인은 또 중남미 4개국 순방에서의 과로로 위경련과 인두염을 얻어 와병 중인 박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해 "현재 의료진 관찰 아래 관저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생각보다 피로 누적이 심해 회복이 예상보다 더디다, 조금 더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는게 의료진의 이야기"라고 전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의 향후 일정은 건강 회복 정도를 지켜보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6~27일 중남미 4개국 순방 기간부터 고열과 복통 등에 시달린 박 대통령은 귀국 직후 실시한 건강검진에서 "1~2일 정도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권고를 받았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박 대통령은 이날까지 이틀째 '공개' 일정을 잡지 않은 채 관저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 대변인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29일 오전 열릴 예정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에 대한 박 대통령이나 청와대 입장이 나올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로선 없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