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골프황제 우즈보다 월등”
“리디아 고, 골프황제 우즈보다 월등”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4.2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골프닷컴, 타이거우즈 18세 때와 비교분석 보도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18·뉴질랜드)가 24일로 만 18세 생일을 맞은 가운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0·미국)의 18세 때와 비교해 월등한 성적을 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은 25일 리디아 고와 우즈의 18세 때 성적을 비교했다.

먼저 만 18세가 되기 전에 프로 무대 성적을 따져보면 우즈는 리디아 고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 우즈는 만 18세 이전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4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한 번도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반면 리디아 고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무려 49차례나 나와 반대로 컷 탈락이 한 번도 없었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올린 2승을 포함해 6승을 거뒀고 10위 안에 든 것도 28번이나 된다.

18세 이전에 투어 대회에서 번 상금은 우즈는 한 푼도 없지만 리디아 고는 269만7843달러(약 29억원)에 이른다.

투어에서 첫 상금을 획득한 것은 우즈의 경우 1996년 9월 밀워키 오픈 공동 60위로 받은 2544달러였고 리디아 고는 지난해 1월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 공동 7위에 오르며 획득한 3만1543달러였다.

우즈는 만 18세 생일을 3년 정도 지나서 처음 프로 상금을 받았지만 리디아 고는 만 17세 생일도 되기 전이었다. 또 18세가 되기 전에 받은 공식 후원금 액수 역시 우즈는 ‘제로’였고 리디아 고는 100만 달러를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우즈가 나이키와 후원 계약을 한 것이 1996년이었다.

골프닷컴은 “여자 선수로 리디아 고와 비교할 만한 선수는 미셸 위가 있다”고 평가했다.

미셸 위(26·나이키골프)도 15세 때 나이키, 소니 등과 후원 계약을 맺은 것은 리디아 고와 비슷하지만 리디아 고가 벌써 6승을 거뒀다는 점에서 비교 우위라는 것이다.

이 매체는 “물론 우즈가 18세 생일을 맞은 1993년과 지금은 여러 가지로 다르고 PGA 투어와 LPGA 투어의 차이점도 있다”고 전제하며 “어찌됐든 리디아 고가 그만큼 독보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고 우즈가 그동안 보여준 실력을 리디아 고가 재현할 것으로 기대할 만하다”고 전망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