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野, 김무성 '연금개혁 4인 회담' 제안 거부
野, 김무성 '연금개혁 4인 회담' 제안 거부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4.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합의 위배·친박게이트 국면전환용… 개혁은 차질없이"
▲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정책위의장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무원 연금개혁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22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공무원연금 개혁 논의를 위한 여야 대표 및 원내대표 2+2 회담 제안에 대해 공식 거부 입장을 밝혔다.

강기정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대표의 제안은 그간 공무원 당사자와 국회가 일관되게 지켜온 사회적 합의정신을 무력화하는 위험한 제안이자 친박비리게이트 국면전환용에 불과하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강 정책위의장은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한 새정치연합의 원칙은 '사회적 합의'로, 실무기구와 특위 활동 기한이 9일이나 남은 상황"이라며 "국회가 일관되게 지켜온 합의정신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정치적 딜을 수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새누리당은 친박 비리게이트 국면 전환을 위해 실무기구를 깨는 2+2회담을 제안할 게 아니라 실무기구와 특위를 통해 사회적 합의가 도출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무기구는 구성 이후 당사자인 정부, 공무원 단체가 매주 3회 매회 7시간에 이르는 강행군을 펼치며 의견을 좁혀가고 있다"며 "보험료 인상 등 적지 않은 성과도 (있었던 게) 사실이고 이 순간에도 실무기구는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강 정책위의장은 "지금 한창 연금개혁안 완성본을 만들기 위해 달리기를 하고 있는 과정에서 정치적 협상(을 하자는 것)은 합의정신 대원칙을 파괴하는 것"이라며 "김무성 대표께서 상당히 위험한 제안을 하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칫하면 실무기구도 깨지고 국회 특위도 파행을 겪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무기구 활동기한에 대해서는 "실무기구는 애초부터 기한이 없었던 것이다. 실무기구는 5월1일 특위와 함께 끝나는 것"이라며 "실제로 여러 측면에서 의견이 접근되거나 또 서로 소통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강 정책위의장은 "연금개혁은 차질없이 진행돼야 하며, 2+2회담은 실무기구의 합의 결과 이후여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