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성완종 리스트'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일본 출국 의혹
'성완종 리스트'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일본 출국 의혹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4.2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출국 경위 파악해야"… 황교안 "출국금지 관련은 개인신상"
▲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에서 `성완종 관련 불법자금 수수의혹'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8명의 인사 중 1명이 해외로 출국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0일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지금 현재 8명 중 1명이 어제 출국, 현재 갖고 있는 휴대전화가 해외로밍돼 있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 와중에 상당한 위치에 있는 분이 출국했다면 더 큰 국민적 의혹을 살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전화기가 해외로밍 돼 있다면 이는 (출국 한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어떤 분이 어떤 경로로 출국한 것인지 자료로 제출해달라"고 법무부에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출국금지 관련은 개인 신상 문제이기 때문에 외부적으로 자료를 말씀드릴 수 없다"며 "다만 필요한 조치를 필요한 때에 정확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그가 지목한 인사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연합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이 어제 낮 부부동반으로 일본 하네다행 비행기를 타고 출국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