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세월호 선체인양 촉구 결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세월호 선체인양 촉구 결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4.1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안홍준 의원 반대… 본회의서 전원 희생자 추모 묵념
▲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세월호 선체의 온전한 인양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처리 통과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세월호 선체의 온전한 인양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날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된 결의안은 표결에 참여한 의원 165명 가운데 찬성 161명, 반대 2명, 기권 2명으로 가결됐다.

하지만 이날 결의안을 채택하는 본회의엔 전체 국회의원(294명) 가운데 절반 못미치는 인원이 불참했다. 

반대표를 던진 2명은 새누리당 김진태·안홍준 의원이였다. 김진태 의원은 앞서 원형 보존 인양이 어렵다는 점, 비용 문제, 인양 과정에서 잠수사 등 추가 희생 우려 등을 지적하며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결의안은 "세월호 인양은 비용 여부를 떠나 세월호 침몰로 아픔을 겪은 실종자, 생존자, 희생자 가족뿐만 아니라 진도군민을 비롯한 모든 피해자들과 국민의 마음을 치유하는 길"이라며 "정부는 하루빨리 온전한 인양 계획을 확정 발표하고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피해자들의 삶을 정상화시키고 국가가 책임지고 실종자 모두를 수습하는 모습으로 가족들과 국민에게 희망을 주며 침몰의 원인을 규명해 대형 재난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선체의 온전한 인양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은 특히 정부에 "세월호 선체 인양 계획을 즉시 확정 발표하고, 인양 작업에 착수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실종자 유실과 증거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선체의 파손 없이 온전하게 인양할 것을 촉구한다"며 "인양 방법을 결정함에 있어서 피해 당사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야 의원 전원은 이날 본회의 개의 직후 정의화 국회의장의 사회로 전원 자리에서 기립해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했다.

정의화 의장은 "본회의에 앞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다짐의 묵념을 하겠다"며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의 아픔을 헤아리면서 지금의 우리 스스로를 성찰하면서 희생자의 영령에 대한 묵념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년간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얼마나 노력했는지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며 "1주년을 맞아 인명 존중을 최고 가치로 여기는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해야겠다"고 말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번주 내내 각 당의 방침에 따라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로 노란 리본을 상의에 패용하고 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