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누구든 비리 드러나면 예외없어"
靑 "누구든 비리 드러나면 예외없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4.1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룡 고발 사례 언급 "측근이라도 용서없을 것"

청와대는 13일 '성완종 리스트' 검찰 수사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성역없는 수사' 지시와 관련, "검찰수사에서 비리가 드러나면 측근이든 누구든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의미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민경욱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성역없이 엄정히 대처하기를 바란다"며 '성완종 리스트' 파문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히며 정면 돌파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들은 "엄정하게 수사해 누구든 봐주지 않고 뿌리뽑겠다", "털 수 있는 데까지 털고 간다"는 박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실린 언급이라고 설명했다.

한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발언 그대로 봐달라. 거기에서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다"며 "측근이든, 누구든지 검찰 수사에는 예외가 없고, 그 과정에서 비리가 드러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면 된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박 대통령이 이처럼 강력한 의지를 보이는 배경에는 '성완종 리스트'의 불똥이 2012년 대선자금으로 튀는 등 현 정부의 도덕성이 시험대에 오른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청와대는 다른 정권과 달리 돈문제에서만큼은 깨끗하다고 자부해온 만큼 친박 핵심들과 관련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현 정부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과정에서 자신의 측근 인사라 할 지라도 문제가 드러나면 예외없이 처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한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비리 문제에 대해선 전혀 용납할 생각이 없고 문제가 드러나면 뿌리를 뽑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고, 다른 관계자는 "성완종 메모에 나왔던 사람이든, 메모에 포함되지 않는 누구든 문제가 드러나면 검찰 수사에서 성역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내에선 박 대통령이 과거 비리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취해왔던 단호한 태도를 떠올려보면 이번 사건에 대한 박 대통령의 의지를 가늠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박 대통령은 2006년 한나라당 대표 시절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 기초단체장 공천 과정에서 당 중진인 김덕룡·박성범 의원의 금품 수수 의혹이 불거지자 신속하게 검찰에 고발하며 '제살 도려내기'를 마다하지 않았다.

또한 2012년 4.11 총선을 불과 3개월 앞둔 시점에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의 '전당대회 돈봉투 제공' 폭로 파문이 터지자 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던 박 대통령은 검찰수사를 의뢰하는 등 정공법을 택했다.

성완종 메모에 등장한 김기춘·허태열 전 비서실장이 이날 신속하게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도 박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두 사람 모두 전직 비서실장으로서 박 대통령의 의중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데다 성 전 회장의 금품 제공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전면 부인한 만큼 언제든지 검찰 수사에 응해 진실을 가려내겠다는 입장을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