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AIIB 총재 후보 "날씬·청정·친환경 은행 만들 것"
AIIB 총재 후보 "날씬·청정·친환경 은행 만들 것"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4.1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의 초대 총재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진리췬(金立群.66) 임시 사무국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은 부패에 물들지 않고 환경적으로 건전한 정책을 지향하며 효율적인 조직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이 은행의 진리췬(金立群.66) 임시사무국장이 강조했다.

이 은행의 초대 총재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진 국장은 아시아지역 기업인·정치인 모임인 '싱가포르 포럼'에서 AIIB를 "군살 없이 날씬하고 깨끗하며 친환경적인 은행"으로 만들겠다고 말하는 등 AIIB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주력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재정부 부부장을 지낸 진 국장은 '핵심 전문가 집단'이 AIIB의 운영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고 경영진은 정치적 배경이 아니라 능력에 따라 임명될 것이고, 부패에 대해선 '무관용' 정책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 은행의 최대 주주인 중국의 전횡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씻는 데 노력하면서 "리더십은 특권이 아니라 책임"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말 출범할 것으로 예상되는 AIIB가 중국의 거대 국영기업들에 의해 휘둘릴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해 그는 AIIB가 다국적 기구임을 강조하면서 "중국은 주도적 회원국의 하나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선 중국이 그동안 개발도상국들에서 인프라 개발사업들을 추진하면서 환경·사회문제들을 일으킨 사례들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에 대해 그는 AIIB가 투자한 인프라사업들로 인해 쫓겨나는 지역민들에 대해선 보상조치를 취할 것이며, 해당 지역사회와 국가는 사업 초기단계부터 끝까지 그 사업에 관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