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日 '독도도발' 한 목소리로 강력 비판
여야, 日 '독도도발' 한 목소리로 강력 비판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4.0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단호한 대응 촉구… "국가·역사에 대한 범죄행위"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유승민 원내대표.ⓒ연합뉴스

일본이 중학교 교과서 검정 및 외교청서 발표로 과거사·독도 도발을 지속하는 가운데 여야는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한목소리로 강하게 비판했다.

여야는 "망동" "정신적 침략" "도발" 등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를 강한 어조로 성토한 뒤 우리 정부에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일본이 또다시 독도와 관련한 만행을 저질러서 한일관계가 회복되는 시점에 그야말로 얼음물을 끼얹었다"며 "일본이 아무리 두 눈을 감고, 두 귀를 막고, 하고 싶은 말만 해도 역사와 진실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병석 의원은 "지금 아베 정부의 망동이 도를 넘고 있다. 고삐 풀린 망아지를 연상하게 한다"면서 "침탈의 역사를 반성하기는커녕 제국주의 야욕을 노골화하는 고약한 짓만 계속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또 "독도 영유권 공고화 사업을 망설이지 말고 신속·단호하게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병국 의원도 "아베 정권은 역사 왜곡을 넘어서 독도에 대해 심리적 침략을 감행하고 있다"면서 "일본 청소년들에게 미래를 바로 보지 못하게 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심재철 의원은 "이는 망발의 차원을 넘어선 것으로, 우리 국가와 역사에 대한 범죄행위"라면서 "정부 당국은 틀에 박힌 말만 되풀이해서는 안 되며, 아베의 미국 의회 합동연설을 왜 못 막았는지 차갑게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 반발을 의식해서 보류했던 독도입도지원센터와 방파제 공사를 재개해야 하는 건 아닌지 답해야 한다"며 "본질적인 해법인 독도의 유인도화 계획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최고위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도발은 치밀한 기획 같다"면서 "국민이 화가 나 있지만 정부는 일본 대사를 불러서 꾸짖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총리가 미국 의회 연설을 하게 된 상황에 대해서도 이렇다 할 정부 설명이 없다"면서 "일본과 미국을 눈치를 보는 '눈치외교'를 하지 말고 외교라인에 대한 총체적 점검을 통해 역사전쟁에 엄중하게 임하라"고 촉구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