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연금특위·실무기구 9일부터 동시 가동
연금특위·실무기구 9일부터 동시 가동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4.0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실무기구 9명으로 합의… 연말정산 보완책 4월 처리
▲ 새누리당 유승민·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주례회동에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새누리당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 유승민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여야는 임시국회 첫날인 7일 원내지도부 주례회동을 열고 오는 9일 공무원연금 개혁을 위한 연금특위와 실무기구를 동시 가동하기로 했다.

이날 협상에서 새누리당 유승민·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공무원연금 개혁 실무기구에 참여할 인원을 당초 합의했던 7명에서 9명으로 2명 늘리기로 합의했다.

실무기구에는 정부 대표 2명, 공무원단체 대표 3명, 여야 추천 전문가 2명, 여야가 합의한 공적연금 전문가 2명이 참여한다. 이는 공무원 단체와 전문가 그룹에서 각 1명씩 늘어난 것이다.

여야는 공무원연금개혁특위에서 논의할 의제와 이후 세부 의사 일정을  9일까지 확정할 방침이다.

여야는 이날로 종료될 예정이었던 국회 해외자원개발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활동 시한도 다음 달 2일까지 25일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여당은 아무 소득 없이 시간만 흘려 보내던 공무원연금특위의 일정과 의제를 구체화하는 성과를 얻고, 그 대가로 야당은 자원개발 국조특위의 기한 연장을 관철하는 '주고받기' 협상이 이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여야는 연말 정산 보완 대책을 반영한 소득세법 개정안을 이번 4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처리하기로 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