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어디서 반말이니?"vs"저 마음에 안들죠?"
"어디서 반말이니?"vs"저 마음에 안들죠?"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3.30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임·예원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현장 영상 패러디

▲ 이태임·예원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현장 영상 캡처
이태임 예원 '욕설현장 영상' 패러디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28일 오후 'SNL 코리아' 시즌 6 엠버편의 '용감한 기자들' 코너에서는 안영미와 일반인 남자친구의 데이트를 촬영하려는 기자들의 에피소드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기자 역의 나르샤는 안영미의 데이트 포착을 위해 거리의 화가로 변신해 안영미의 얼굴을 그렸다.

그림을 받아든 안영미는 "저 마음에 안들죠?"라는 대사를 내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지난 27일 공개된 이태임과 예원의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현장 영상을 패러디한 것으로, 안영미는 예원의 발언을 따라했다.

나르샤는 "너 왜 그렇게 눈을 뜨냐"면서 이태임의 발언을 따라했다. 이어 나르샤는 이어 "나보다 어린애가 막말을 한다"고 화를 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