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미 합참의장 회담서 '통합 대공·미사일 방어' 논의
한미 합참의장 회담서 '통합 대공·미사일 방어' 논의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3.2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핵·미사일 위협 대비 필요성 공감…"사드 논의는 없었다"
뎀프시 의장, 한민구 장관 예방…전작권 전환 후속조치 추진 공감

▲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 연병장에서 최윤희 합참의장과 마틴 뎀프시(Martin Dempsey) 미국 합참의장이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박철성 기자
최윤희 합참의장과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은 27일 서울에서 회담을 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통합 대공·미사일 방어체계'(IAMD) 관련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뎀프시 의장은 이날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이날 열린 합참의장 회담과 관련, "지휘·통제와 통합 대공·미사일 방어체계(integrated air and missile defense), 연합 훈련 등 최근 몇 년간의 한미동맹의 성과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뎀프시 의장이 언급한 IAMD는 항공기와 미사일 위협에 동시에 대응할 수 있는 방어체계로 미사일 방어체계(MD)보다 포괄적인 개념으로 알려졌다.

그는 24일(현지시간) 첫 순방지인 일본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기자들에게 "우리는 통합 대공·미사일 방어체계 우산을 구축하는데 성과를 내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은 상호운용성이 강화될 수 있도록 각기 자신들의 입장에서 (IAMD 체계) 조달 측면에서 기여해왔다"고 말한 바 있다.

뎀프시 의장이 한미 합참의장 회담에서도 IAMD 관련 논의를 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미국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가 논의됐는지에도 관심이 쏠렸지만 합참은 "사드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회담에 배석한 합참의 한 관계자는 "오늘 회담에서 사드를 포함한 정책적 검토가 필요한 과제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며 "다만 뎀프시 의장이 회담 중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의 필요성을 언급했고 최 의장도 공감했다"고 밝혔다.

한미는 합참의장 회담이 끝난 뒤 발표한 공동 보도문에서 "한미 합참의장 회담에서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준비 및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방안, 한미동맹의 미래에 대해 논의를 했다"며 "한미 합참의장은 62년 역사를 가진 굳건한 한미동맹이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핵심임을 재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뎀프시 의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께서 어제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했는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한미동맹에 기여한 공로로 우리나라 정부가 외국 군인에게 드리는 가장 높은 격의 훈장을 받은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과 뎀프시 의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에 대해 평가한 뒤 한미 연합방위체제의 중요성과 미국의 대(對)한반도 안보공약의 확고함을 재확인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또 한미가 작년 10월 안보협의회(SCM)에서 합의한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은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하고, 앞으로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전작권 전환을 위한 후속조치가 추진돼야 한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방한한 뎀프시 의장은 28일 오전 출국한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