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남한 간첩 두명 현행범 체포" 주장
북한 "남한 간첩 두명 현행범 체포" 주장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3.2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위부, '남한 간첩에 포섭된 중국 국적자들'에 경고

▲ 북한은 26일 정탐·모략 행위를 목적으로 침입한 남한 간첩 김국기와 최춘길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최춘길씨로 알려진 남성이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임하는 모습.
북한은 27일 정탐·모략 행위를 목적으로 침입한 '남한 간첩' 김국기와 최춘길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반공화국 정탐·모략행위를 감행하다가 적발체포된 괴뢰정보원 간첩 김국기, 최춘길의 국내외 기자회견이 26일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는 기자회견에서 이들에 대해 "미국과 괴뢰정보기관의 배후 조종과 지령 밑에 가장 비열하고 음모적인 암살 수법으로 최고수뇌부를 어째보려고 날뛴 극악한 테러분자들"이라고 설명했다.

보위부는 특히 김씨와 최씨가 주로 조선족, 화교, 북한 사사여행자(보따리상) 등과 접촉해 정보를 수집했다면서 "몇푼의 돈 때문에 간첩질을 하고 있는 외국 국적자들에게도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는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북중간에 불협화음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한이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적으로 조선족 등 중국 국적자들에게 경고를 보내 주목된다.

이어진 '진술'에서 김 씨는 1954년 대전에서 태어나 2003년부터 중국 단둥에서 거주했고, 최 씨도 1959년생으로 춘천에서 태어나 비슷한 시기부터 중국에서 살았다고 밝혔다.

▲ 북한 당국은 26일 남한 주민 2명을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반공화국 정탐·모략행위를 감행하다가 적발체포된 괴뢰정보원 간첩 김국기, 최춘길 씨의 국내외 기자회견이 26일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국기(오른쪽)씨로 알려진 남성이 기자회견에 임하는 모습.
김씨와 최씨는 중국에서 남한의 '국정원' 요원에게 매수돼 북한 정보를 수집, 제공하거나 북한 체제를 비방하는 활동을 펼쳤다고 말했다.

김 씨는 "2010년 북한 최고지도부가 철도로 중국을 방문할 수 있다는 지령을 받고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며 "국가테러행위로서 가장 엄중한 범죄라는 것을 인정하고 정식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밖에 핵 관련 자료를 남한에 제공하고, 북한 화폐를 위조하는 등의 범죄를 저질렀다고 시인했다. 최 씨도 국방자료 제공, 간첩사건 조작, 가짜 위조달러 제공 등을 수행했다고 말했다.

김 씨가 어떤 경로로 체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최 씨는 작년 12월30일 북한 경내에 불법 침입했다가 북국경경비대에 단속 체포됐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홈페이지에 국가안전보위부 기자회견 동영상을 공개했으며 라디오방송인 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기자회견을 녹음 중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신문 5면에 '남조선 괴뢰정보원 간첩들 국내외기자회견에서 반공화국 정탐모략행위의 범죄진상 자백'이라는 제목의 기사와 함께 기자회견 사진 4장을 게재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