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 대통령, 부동산·예금 등 31억7000만원 재산신고
박 대통령, 부동산·예금 등 31억7000만원 재산신고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3.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3억3600만원 늘어… 집권 2년간 6억여원 재산 증가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3억3600여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5년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재산은 부동산과 예금 등 총 31억6950만5000원이다.

이는 지난해 공개된 28억3358만5000원보다 3억3592만원 늘어난 것이다.

박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3년 25억5861만4000원에서 이듬해 정기 재산신고에서 2억7497만1000원이 늘어난데 이어 2년 연속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권 2년간 늘어난 재산은 6억원 정도다.

박 대통령은 예금과 부동산을 본인 소유의 재산으로 신고했다.

예금은 대우증권과 외환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 등에 8억950만5000원이 있다고 신고했다.

재산 증가의 가장 큰 배경이 된 예금 증가에 대해 박 대통령은 '인세 등 예금액 증가'라고 설명했다.

이는 자서전 '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 에세이 '결국 한 줌, 결국 한 점' 등 자신이 쓴 책이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미혼인 박 대통령이 관저에서 홀로 생활하며 급여를 거의 그대로 저축할 수 있는 점도 예금 증가의 배경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박 대통령의 연봉은 1억9255만원이었다.

부동산은 강남구 삼성동의 대지 484㎡에 건물 317.35㎡의 사저로 지난해 23억원이던 이 단독주택의 가액은 6000만원이 올랐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