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합참 "北, 전단살포 빌미 도발행동에 강력 대처할 것"
합참 "北, 전단살포 빌미 도발행동에 강력 대처할 것"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3.2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단체 전단살포, 국민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에 해당"

▲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가 22일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무력으로 대응하겠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 "만약 북한이 민간단체의 전단살포를 빌미로 군사분계선(MDL) 이남으로 도발적 행동을 감행할 경우, 우리 군은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발표한 '조선인민군 전선부대들의 공개통고'에서 탈북자단체가 천안함 사건 5주년을 전후로 예고한 대북전단 살포 계획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모든 타격수단들은 사전경고 없이 무차별적인 기구소멸작전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에 대해 합참은 "북측이 중앙통신을 통해 '무차별적인 기구소멸 작전 진입', '2차·3차 연속적인 징벌 타격', '주민 대피' 등을 운운하면서 우리측을 비난·위협한 것에 대해 엄중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합참은 또 "민간단체의 전단살포는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에 해당된다"며 "이를 강제적으로 규제할 수 없고 민간이 자율적으로 판단해 시행하고 있음을 다시한번 명백히 밝힌다"고 피력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