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中 차관보 동시 방한… 사드 논의 '눈길'
美中 차관보 동시 방한… 사드 논의 '눈길'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3.1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셀·류젠차오 비슷한 시기 방한… AIIB 논의도 주목
▲ 미군의 사드 미사일 발사 테스트 (사진= The U.S. Army flicker)

미국과 중국에서 각각 한반도 문제를 담당하는 차관보급 고위 당국자가 비슷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한다.

미중 고위 당국자가 동시 방한하는 것은 이례적으로 최근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또 중국 주도의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가입 문제 역시 이번 방한의 주요 논의사항이 될 전망이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는 15~18일,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6∼17일 각각 한국을 찾아 카운터파트인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와 면담하고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부터 중국 외교부에서 한반도 관련 업무를 맡은 류젠차오 부장조리는 15일 오후 입국해 16일 우리 당국자들과 면담할 예정이다. 그는 이후 제주도 등을 방문하고 18일 일본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번 방한에서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한 중국 측의 우려 입장을 재차 우리 측에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여당 일각에서 최근 사드 배치를 공론화하려는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어 중국 측이 이 문제에 대해 이전보다 더 민감한 반응을 보일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러셀 차관보는 방한 하루 뒤인 오는 17일 우리 당국자들과 만나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이후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번에 우리나라만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러셀 차관보의 방한을 계기로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미국의 진전된 메시지가 나오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있다.

한미 양국은 현재 사드 문제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또 러셀 차관보는 동맹국인 한국이 중국 주도의 AIIB에 가입하는 문제와 관련, 지배구조의 투명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미측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AIIB에 창립 회원국으로 가입하려면 이달 말까지 참여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시한을 제시한 상태다. 우리 정부는 이를 두고 막바지 고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미국이 최근 영국의 AIIB 가입 발표에 공개적으로 부정적 의견을 내놓은 것을 주시하고 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