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 대통령·김무성·문재인, 17일 청와대서 회동
朴 대통령·김무성·문재인, 17일 청와대서 회동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3.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통령, 중동 순방 성과 설명 및 민생 현안 여야 협조 요청할 듯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오는 17일 청와대에서 회동한다.

새정치연합 김현미 대표비서실장은 12일 국회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과 김무성·문재인 대표의 3자 회동이 오는 17일 오후 3시로 결정됐다"며 "회담 의제는 박 대통령의 이번 중동 순방 결과와 문 대표가 말한 민생경제 현안을 다루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과 두 대표가 정식으로 회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지난 18대 대통령 선거에서 경쟁을 벌였던 박 대통령과 문 대표가 자리를 함께 하기는 2012년 대선 이후 2년여만에 처음이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 실장은 전날 오후 청와대 조윤선 정무수석이 13일이나 17일 회동을 제안했고 새정치연합측에서 13일은 시일이 촉박하다는 입장을 전해 새누리당과 조율을 거쳐 전날밤 늦게 회동날짜가 17일로 최종 낙점됐다고 설명했다.

▲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왼쪽부터) ⓒ연합뉴스
이날 회동에서 박 대통령은 최근 이뤄진 중동 순방의 성과를 설명하고 경제살리기 등 민생 현안에 대한 여야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또 박 대통령은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민생입법을 비롯해 공무원 연금 개혁 등 당면 현안에 대해 여야를 떠난 초당적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대표 역시 민생살리기 필요성에 보조를 맞출 것으로 예상되고, 문 대표는 경제 위기 상황에 대한 원칙적 공감을 표하면서도 경제정책 기조전환과 소통 강화 필요성을 주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박 대통령은 앞서 지난 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3·1절 기념식 행사 직전 여야 대표와 만나 환담하며 중동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청와대에서 방문 결과를 설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