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홍용표 "대북특사, 여러 방안중 하나로 검토 가능"
홍용표 "대북특사, 여러 방안중 하나로 검토 가능"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3.1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5·24조치, 北 책임조치 필요…세금·논문 등에 송구"

홍용표 통일부장관 후보자는 11일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조치에 대해 "국민이 북한의 행위에 대해 여전히 분노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그냥 넘어갈 수는 없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5·24 조치 문제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를 반드시 받아낼 필요가 있는 사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에 대해 "상당히 경색된 것에 대해 안타깝다"면서 "대화를 보다 더 활성화하고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다짐했다.

홍 후보자는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이 남북관계 개선 방안의 하나로 대북특사를 제안한 것에 대해 "특사도 여러 방안 중의 하나로 검토할 수 있다"면서도 "관계기관과 협의해 지금 상황에서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은 용납할 수도 없고, 핵보유국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입장"이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자는 증여세 탈루 의혹 등에 대해 "세금 문제나 이런 것에 대해 적절하지 못한 처신이 있었다는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면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논문 자기표절 의혹에 대해서도 "일부 출처나 인용 표시에 잘못된 점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고 송구스럽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