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자원외교특위, 캐나다등서 현장조사
자원외교특위, 캐나다등서 현장조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3.0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형식적인 졸속 조사 그칠것" 지적도

국회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는 8일부터 16일까지 '졸속투자' 논란이 일고 있는 외국 투자 사업장을 방문, 현장조사활동을 벌인다.

특위는 캐나다 하베스트사 유전개발 사업을 비롯해 투자손실 폭이 큰 사업장을 중심으로 시찰 지역을 선정했다.

새누리당 전하진 정용기, 새정치민주연합 홍영표 최민희 홍익표 의원은 중동을 찾아 쿠르드 광구 개발사업·이라크 유전가스 사업 등을 중심으로 현장인력 운용 현황이나 사업 공정률 등을 점검한다.

이들은 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로 이동, 광물자원공사의 암바토비 니켈광 사업장을 방문해 생산품 판매 현황이나 운영비 관리 실태 등을 살펴본다.

새누리당 김태흠 이현재, 새정치연합 김현 전정희 의원은 캐나다 하베스트 사업장과 멕시코 볼레오 동광 사업장을 차례로 방문한다.

특히 하베스트 사업장에서는 업무보고를 통해 재무 및 경영 현황, 투자 내역, 인수전후 운영실적 등을 살피는 동시에 하류부문인 '날'(NARL) 매각 때 의사결정 경위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특위 관계자는 "귀국 후에도 청문회 등 일정이 진행되는 만큼 이번 출장이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일정을 두고 "형식적인 해외 출장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정의당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로 구성된 'MB 자원외교 사기의혹 및 혈세탕진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모임은 논평을 내고 "기관 업무보고와 현장 답사를 제외하면 현지 노동자나 주민과의 접촉은 거의 불가능할 것"이라며 "조사가 졸속으로 끝날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국회 관계자도 "사업이 손실을 본 것은 투자 당시의 잘못된 결정, 유가변동, 시장상황이 악화 등이 주된 이유"라며 "현장에 가서 보고를 받는 것이 큰 의미가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